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신차구매 대안으로 장기렌터카 뜬다

본문

자동차를 오래 빌려타는 개인이 많아졌다. 과거에는 대기업과 관공서의 업무차량이 주요 대상이었다. 그러나 최근 들어 자동차 교체주기가 빨라진데다, 소유보다 사용이나 공유라는 합리적 소비문화로 바뀌면서 개인도 장기렌터카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움츠러든 소비심리도 한몫했다.

1일 국내 1위 렌터카 브랜드 kt금호렌터카에 따르면 2015년 3월말 현재 이 회사의 개인 신차 장기렌터카 고객은 2만5329명으로 2010년(1689명)보다 14배 성장했다. 개인고객의 비중은 2011년말 9.5%에 머물렀지만 2014년 26.2%, 2015년 3월에는 26.9%까지 뛰어올랐다.
KT금호 렌터카

법인의 장기렌터카 비중은 같은 기간 90.5%에서 73.1%로 하향 곡선을 그렸다. 비중은 떨어졌지만, 법인 고객 수도 2011년 3만8835명에서 올 3월말 6만8987명으로 상승했다.

사정이 이런 가운데 2009~2013년 전체 렌터카 시장은 연평균 14.2% 성장했다. 한자릿수에 그치는 신차 판매시장 성장률을 능가한다.

2013년 기준 국내 자동차 등록대수 중 신차 판매는 154만대(34조원)인데, 이 중 렌터카는 12만대(2조7000억원)로 7.4%를 차지하고 있다. 당시 판매된 신차 100대 중 7대는 렌터카로 이용되고 있는 셈이다.

한국은 전체 차량 대비 렌터카 비율(2%)이 낮다. 미국은 7%, 일본은 4.2%다. 따라서 렌터카 시장의 성장잠재력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특히 신차 장기렌터카는 초기 목돈 부담 없이 15인승 이하 전 차종을 모델ㆍ색상ㆍ옵션까지 모두 선택해 새 차로 최소 1년에서 최장 5년까지 이용할 수 있는 상품이다. 계약이 종료되면 내가 타던 차량을 인수할 수 있다.

자동차세나 매년 갱신해야 하는 자동차 보험 선택 등의 번거로운 과정도 월 대여료 납입으로 간편하게 해결된다. 개인사업자의 경우 대여료를 비용처리할 수 있다

뿐만 아니다. 정기적인 정비 서비스차량관리 부담까지 덜 수 있다. 사고 발생 시 신속한 보험대차 서비스 제공은 물론 보험료 인상 걱정도 없다. 일반 개인이 소유할 수 없었던 LPG 차량을 이용할 수 있는 점도 큰 매력이다.
닫기 열기